서울시, 중국입국 유학생 `픽업․임시거주공간․모니터링` 전방위 지원
서울시, 중국입국 유학생 `픽업․임시거주공간․모니터링` 전방위 지원
  • 조주홍 기자
  • 승인 2020.02.21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금) 서울시·교육부·대학교·자치구 ‘중국입국 유학생 보호·지원을 위한 교육부-서울시 대책회의’
시․25개 자치구․49개 대학교 ‘서울시 중국입국 유학생 공동대응단’ 구성
교육부, 입국 유학생 정보 지자체와 대학교에 공유…모니터링과 상황대응 빨라져
서울시·자치구, 입국 픽업부터 임시거주공간, 유학생 1:1 모니터링 적극 지원
대학교, 중국입국 유학생 기숙사 등 우선 수용·전담 관리, 미입소자도 매일 모니터링
중국 유학생에 대한 막연한 반감, 경계심 극복해야할 혐오바이러스…해소방안 함께 추진
행사 일정(안) [자료=서울시]
행사 일정(안) [자료=서울시]

서울시는 25개 자치구, 중국 유학생 입국이 예정되어 있는 49개 대학교와 ‘서울시 중국입국 유학생 공동대응단’을 구성, 개강을 앞두고 국내 입국 예정인 중국 입국 유학생들을 입국단계부터 전방위 지원한다. 중국인 유학생 뿐 아니라 중국을 거쳐 입국하는 유학생을 포함한다.

서울시는 21일(금) 오전 10시 30분 서울시 기획상황실에서 교육부, 주요대학, 자치구와 ‘코로나19’ 관련 중국입국 유학생 보호·지원방안’에 대한 대책회의를 갖고, 정보공유부터 임시거주공간 지원, 1:1 건강관리 모니터링 등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모든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교육부는 중국에서 입국하는 유학생이 ‘자가진단 앱’에 입력한 정보를 서울시, 대학교와 공유하기로 했다. 이렇게 되면 유학생 관련 정보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던 지자체와 대학교가 빠르게 상황대응을 할 수 있다. 

서울시는 서울시·25개 자치구·49개 대학과 함께 ‘서울시 중국입국 유학생 공동대응단’을 구성했다. 공동대응단은 총 4개반(총괄·현황조사·특별지원·대외협력반)으로 운영된다.

먼저, 중국에서 유학생이 입국할 때 공항→학교까지 셔틀을 운행한다. 각 대학교에서 학교버스, 콜밴 등을 운영하고, 자체 해결이 어려운 학교의 경우 자치구가 지원하고 시가 셔틀운행 관련 비용을 지원한다. 입국이후 이행사항, 생활수칙 등을 담은 유학생 생활지침도 특별입국 검역단계, 입국장 등에서 배포한다.

거주공간 지원과 관련해서는 대학교가 중국입국 유학생을 기숙사, 대학 유휴시설 등을 활용해 우선적으로 수용, 전담관리 하도록 하고, 서울시와 자치구는 임시거주공간을 확보해 지원한다.

임시거주공간 지원대상은 입국 시 의심증상자 중 음성 판정을 받은 유학생,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판명되어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으나 갈 곳이 없는 유학생 등을 우선 지원한다. 임시거주공간 상시 방역은 물론 식사, 필요 물품도 지원한다.

기숙사 외에 거주하는 유학생의 경우 대학의 모니터 요원이 1:1로 1일 2회 이상 건강상태를 전화로 직접 모니터링한다. 또한 모바일 자가진단앱으로 입력하도록 하여 앱을 통해서도 매일 건강상태를 체크하도록 할 계획이다.  자치구와 서울시는 대학 내 모니터링 인력이 부족할 경우 인력 확보를 위한 예산을 지원한다.

시는 중국입국 유학생에 대한 막연한 반감 또는 경계심을 해소해 의미 있는 유학생활이 될 수 있도록 대학 인근 지역주민, 학생들과의 유대관계를 더욱 돈독히 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아울러, 대학교, 임시거주공간, 대학교가 밀집한 지역에 집중 방역을 실시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시는 교육부, 대학교, 자치구와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중국입국 유학생들의 입국에 따른 감염병 확산을 최대한 예방해지역주민들의 불안을 해소해나가겠다.”며 “중국 유학생에 대한 막연한 반감, 경계심은 코로나19 바이러스 못지않게 우리가 극복해야 할 혐오바이러스로 지역주민과 유학생들과 긴밀한 소통을 통해 이를 해소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