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영수 '백년을 거닐다'展
백영수 '백년을 거닐다'展
  • 박중하 기자
  • 승인 2020.05.17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영수, 녹음(Shade of Trees), 60x72㎝, 캔버스에 유채(oil on canvas), 1960, 백영수미술관 소장.(수원시립미술관 제공)

백영수(1922-2018)는 김환기, 유영국, 장욱진, 이중섭 등과 함께 신사실파 동인으로 활동한 작가다. 특유의 서정적이면서 조화로운 경향의 독자적인 작품 세계를 구축하며 일생동안 창작에 몰두했다.

그는 이탈리아, 프랑스 등지에서 열린 100여회의 전시에 참여하는 등 활발하게 활동했고, 2016년에는 대한민국 문화예술 은관훈장을 수훈해 그 공을 인정받기도 했다.

경기도 수원시립미술관(관장 김찬동)은 수원 태생이기도 한 백영수의 예술세계를 본격 조망하기 위해 오는 8월9일까지 '백년을 거닐다 : 백영수 1922~2018'을 연다.

이번 전시에는 105점에 달하는 백영수의 작품과 함께 작가의 아틀리에를 재현한 공간 및 아카이브 섹션이 전시장에 구현돼 자유로우면서, 진지하고, 절제된 그의 예술세계를 만나볼 수 있다.

전시는 2부로 구성됐다. 1부는 백영수의 창작 세계와 연관된 삶의 흔적을 살펴보는 아카이브 공간이다. 2018년 타계 이후 자료를 기반으로 하여 체계적으로 정리한 연보와 사진, 그리고 수차례 개최, 참여했던 개인전과 단체전의 브로슈어와 도록, 포스터 등이 소개된다.

특히 백영수의 작품이 탄생했던 아틀리에 공간을 재현하고, 그 안에 작가가 실제로 사용했던 그림 도구를 옮겨놔 그의 삶과 창작 세계에 한 걸음 다가가는 기회를 마련했다.

또한 1998년 파리 아틀리에에서 촬영된 작품 '모성의 나무'(1998)와 2001년 작 '귀로'를 제작하는 백영수의 모습이 담긴 기록영상을 통해 작품 제작의 면면을 살펴볼 수 있다.

이외에도 작가와 친분이 있던 인물들이나 가족이 기억하는 백영수와의 일화가 담긴 인터뷰 영상도 마련돼 작가에 대한 이해가 다각도로 이뤄질 수 있다.

2부에서는 1940년대부터 2010년대까지 제작된 백영수의 작품 105점을 연대기적 구성에 따라 만나볼 수 있다. 이를 통해 백영수의 특징 중 하나인 '다양한 시점'을 발견할 수 있다. 또한 평화롭고 정감 넘치는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또한 미술관은 그동안 백영수와 관련해 신사실파 미술동인이나 추상 경향 등 초기의 작품과 시대상이 주된 연구 대상이었던 것에서 나아가 6월 중 전시연계 학술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전시 관람은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미술관 누리집을 통한 사전 예약을 통해 가능하다. 일 4회(10시, 12시, 2시 4시), 회당 관람 인원은 40명으로 제한하며, 1인 최대 4명까지 예약할 수 있다.

김찬동 수원시립미술관장은 "이번 전시가 수원출신이자 신사실파 동인으로만 알려진 작가 백영수에 대해 심도 깊게 연구할 수 있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