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과거에 발목잡히면 미래없다…때 놓치면 안돼"
이재용 "과거에 발목잡히면 미래없다…때 놓치면 안돼"
  • 박성훈 기자
  • 승인 2020.05.18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브라질 현장 경영 이틀 째인 27일 오전(현지시간) 삼성전자 마나우스 공장 생산라인 내 스마트폰과 TV조립 공정을 살펴보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8일 중국 산시성 시안(西安)의 메모리 반도체 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과거에 발목 잡히거나 현재에 안주하면 미래는 없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중국 시안의 반도체 사업장을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영향 및 대책을 논의하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자리에는 진교영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장 사장, 박학규 DS(디바이스솔루션)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 황득규 중국삼성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부회장의 현장경영은 지난 13일 충남 천안 삼성SDI 사업장에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과 단독 회동 이후 5일만이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국내외로의 이동이 제한된 상태에서 이 부회장이 해외 사업장으로 현장경영에 나선 것은 지난 1월 브라질 마나우스·캄피나스 공장 방문 이후 4개월여만이다.

이 자리에서 이 부회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낸 해외 사업장의 국내외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기 위해서는 다가오는 거대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부회장은 임직원들에게 "(우리에게) 시간이 없다"면서 "때를 놓치면 안 된다"고 현 코로나19에 따른 위기를 절박하게 받아들이고 있음을 시사했다.

일각에선 코로나19로 인해 삼성전자의 메모리 반도체 사업이 '비대면' 수혜를 받아 실적이 개선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하지만 스마트폰, TV 등 삼성전자의 다른 세트사업에선 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수요 급감으로 심각한 판매부진에 직면할 것이란 우려도 동시에 제기되는 상황이다.

이 부회장이 "현재에 안주하면 미래는 없다"고 말한 것도 발빠른 위기 대응과 미래로의 과감한 도전에 나서야 한다는 주문이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 특유의 과감한 연구개발(R&D)과 대규모 투자, 우수 인재 육성 등을 통한 '초격차' 전략을 다시 한번 강조한 것이란 분석이다.

한편, 이날 이 부회장이 방문한 중국 시안 반도체 공장은 삼성전자의 유일한 해외 메모리 생산기지다. 삼성전자는 국내에 평택, 기흥 등에 메모리 생산공장을 갖추고 있으며 2012년에 중국 시안에 최초로 해외 메모리 생산기지를 건립했다.

메모리 외에 시스템 반도체 분야로 넓혀보면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 파운드리(수탁생산) 공장을 운영 중이다. 이 부회장은 2019년 2월에도 중국 시안을 방문해 설 명절에 근무하는 임직원들을 격려한 바 있다.

 

 

 

 

삼성전자가 중국 산시성 시안에 반도체 제2라인 기공식을 가졌다. 왼쪽 9번째부터 류궈중(刘国中) 산시성 성장, 후허핑(胡和平) 산시성 서기, 먀오웨이(苗圩) 공신부 부장, 삼성전자 대표이사 김기남 부회장, 노영민 당시 주중 한국대사. (삼성전자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