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포용과 혁신의 지역문화를 위한 협력 체계 마련
문체부, 포용과 혁신의 지역문화를 위한 협력 체계 마련
  • 홍진석 기자
  • 승인 2020.05.22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월부터 각 부처와 지자체, 유관 공공기관·단체 등에서 후보 추천 접수
현장 의견을 폭넓게 수렴, 성별 지역별 대표성 등을 검토해 최종 위원 15명 선정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 www.mcst.go.kr )는 22일 제3기 지역문화 협력위원회(이하 위원회) 위원을 위촉하고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제3기 위원회는 지역문화진흥법 시행령(제22조)에 따라 지난 4월 1일, 임기 2년(2020년 4월 1일∼2022년 3월 31일)으로 구성됐으나,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에 따라 위촉식과 1차 회의를 연기해왔다.

위원회는 지역문화 정책과 사업에 대한 자문에 응하고, 지역문화진흥을 위한 기본계획, 전문 인력의 양성, 실태조사 등의 사항을 심의한다.

문체부는 지역문화 분야에서 전문성과 경륜을 갖춘 위원을 발굴하기 위해 지난 2월부터 각 부처와 지자체, 유관 공공기관·단체 등에서 후보를 추천받았다.

이후 지역문화 현장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고 성별, 지역별 대표성 등을 검토해 최종 위원 15명을 선정했다.

특히 문화뿐만 아니라 관광·국토·지방행정·농촌경제 등 연관 분야의 전문가들을 위촉해 정책 자문의 범위와 기능을 한층 강화했다.

위원회의 위원장은 문체부 박양우 장관과 위원회에서 호선된 민간 위원이 공동으로 맡는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제3기 위원회는 지역·분야별 대표성과 전문성이 더욱 강화된 만큼 지역문화 자치와 분권을 구현하기 위한 실효적인 민관 협업 기구로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