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항 전후 조선 왕실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 400점 한곳에
개항 전후 조선 왕실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 400점 한곳에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0.07.28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대통령이 조선에 선물한 백자 채색 살라미나병.(국립고궁박물관 제공)

개항 전후 조선 왕실의 도자기 변화를 한 곳에서 볼 수 있는 전시가 열린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동영)은 오는 29일부터 10월4일까지 특별전 '신(新)왕실도자, 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를 연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는 프랑스 영국 독일 중국 일본에서 만들어진 서양식 도자기 등 약 310건 400점의 소장 유물을 한자리에서 선보인다. 특히 조선과 프랑스 수교(1886)를 기념해 사디 카르노 프랑스 대통령이 고종에게 보낸 '살라미나 병'과 필리뷔트(Pillivuyt) 양식기 한 벌, '백자 색회 고사인물무늬 화병' 등 그동안 공개된 적 없는 근대 서양식 도자기 40여점이 전시된다.

전시는 총 5부로 구성됐다. 1부 '조선후기 왕실의 도자 소비'에서는 용준(龍樽)과 모란무늬 청화백자, 정조초장지, 화협옹주묘 출토 명기 등 조선왕실 청화백자를 한곳에 모아 전시한다.

2부 '신왕실도자 수용 배경'에서는 개항 이후 서양식 도자기가 왕실에 유입된 배경을 조선의 대내외적 변화로 살펴본다. '오얏꽃무늬 유리 전등갓' 등 이번 전시에 선보이는 150여점의 유리 등갓은 1887년 전기 도입 후 궁중 실내외에 설치된 것이다.

3부 '조선과 프랑스의 도자기 예물'에서는 조·불수호조약(1886) 체결 기념으로 사디 카르노 대통령(재임 1887-1894)이 조선에 선물한 프랑스 세브르 도자제작소에서 만든 '백자 채색 살라미나 병'을 처음 선보인다.

4부 '서양식 연회와 양식기'에서는 조선왕실의 서양식 연회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 창덕궁 대조전 권역에 남아 있는 서양식 주방을 그대로 옮긴 구조에 '철제 제과틀' '사모바르'(Samovar) 등 각종 조리용 유물을 전시했다. 12가지의 서양식 정찬이 필리뷔트 양식기에 담기는 영상도 전시실에서 함께 상영된다.

5부 '궁중을 장식한 수입 화병'에서는 만국박람회를 통해 세계 자기 문화의 주류로 떠오른 자포니즘(Japonism) 화병과 중국 페라나칸(Peranakan) 법랑 화병을 전시한다. 일본 아리타·교토·나고야 지역에서 제작하여 세계적으로 유행한 서양 수출용 화병들이 국내에 이처럼 다량 현존하고 있는 사실은 국내외에 처음 공개되는 것이다.

국립고궁박물관은 코로나19 등을 이유로 전시장을 직접 찾지 못하는 관람객을 위한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도 제공할 예정이다.

국립고궁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특별전은 우리의 과거와 현재를 돌아보고 복잡한 세계정세 속에서 이룩해야 할 자강(自强)의 의미를 모색해보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아울러 코로나19로 인해 힘들고 지친 사람들에게 풍부한 볼거리를 제공해 일상의 활력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