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7개월째 '자연감소'…저출산·고령화 가속
인구 7개월째 '자연감소'…저출산·고령화 가속
  • 박성훈 기자
  • 승인 2020.07.29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출생아 2만3001명…전년대비 54개월째 감소세
1~6월 초과 사망자 3213명…코로나19·고령화 영향
2020년 5월 인구동향 [자료=통계청]

지난 5월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넘어서면서 인구 자연감소(사망자 수>출생아 수)현상이 7개월 연속 이어지고 있다.

29일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지난 5월 전국 출생아 수는 2만3001명으로 1년 전보다 9.3% 줄었다. 전년 동월 대비 월별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54개월째 내리막이다.

같은 달 사망자 수는 2만4353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6% 증가했다. 이에 따라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인구 자연증가분은 -1352명으로 집계됐다. 인구 자연감소는 2019년 11월(-0.4%)이후 7개월째다.

1~5월 인구가 자연감소하면서 연간 기준으로도 사망자가 출생아보다 많아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연간 출생아 수는 2016년(40만6243명)부터 4년째 감소해 작년(30만3054명)에는 30만명을 간신히 넘겼다.

지역별로 보면 출생아 수는 모든 시도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줄었다. 사망자 수는 부산·대구 등 12개 시도는 감소하고, 서울·울산 등 5개 시도는 증가했다.

5월 혼인 신고 건수는 1만8145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21.3% 줄었다. 같은 기간 이혼은 8929건으로 932건(-9.5%) 감소했다. 시도별 혼인건수는 전년 동월 대비 모든 지역에서 줄었다. 이혼건수는 대전, 울산·세종 등 4개 시도는 증가했으나 서울·부산·대구 등 나머지 13개 시도는 감소했다.

 

한편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5월 말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초과 사망자 수는 3213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초과 사망은 일정 기간에 통상 수준을 초과해 발생한 사망을 의미한다.

연령별로 보면 85세 이상 연령층에서 과거 3년 최대 사망자 대비 초과 사망자 수가 상대적으로 크게 나타났다. 성별 초과 사망자 수는 차이가 없었으며, 시도별로는 부산·대구·인천·경북 등 일부 시도에서 일시적으로 과거 3년 최대 사망자 수를 초과했다.

다만 통계청은 관계자는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유의미한 초과사망은 식별되지 않았다"며 "초과사망에는 코로나19 외에도 고령화·이상기후 등 다양한 요인이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