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시민감사옴부즈만위,「참여옴부즈만」12명 신규위촉
서울시 시민감사옴부즈만위,「참여옴부즈만」12명 신규위촉
  • 조주홍 기자
  • 승인 2020.07.31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공공사업감시, 민원배심, 감사과정 자문 등에 참여하는 비상근 위촉직 12명 신규 위촉…총 35명 활동
여성, 청년 비율 높이고, 경력분야별 다양성 확보하여 감사 능력 제고

 

서울시 시민감사옴부즈만위원회(위원장 : 박근용, 이하 시민감사 옴부즈만위)는 시민감사 옴부즈만위의 활동을 지원하고 서울시 행정 개선에 참여하는 비상근 위촉직인 ‘시민참여 옴부즈만’으로 하경민 법무사, 우대영 세무사, 조경석 건축사, 박보현 서울흥사단 사무처장 등 12명을 7월 30일자로 신규 위촉한다.

이번 신규 위촉자들은 임기만료 등으로 활동을 중단해야 하는 12명의 시민참여 옴부즈만(이하 참여옴부즈만)의 후임자들이다. 시민감사 옴부즈만위는 지난 6월 29일부터 7월 14일까지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한 공모와 각계의 추천 등을 통해 접수된 66명의 후보자 중 내부심사를 거쳐 12명을 위촉했다. 참여옴부즈만의 임기는 2년으로 1회 연임 가능하고, 모두 35명이다.

12명을 신규 위촉하면서 시민감사 옴부즈만위는 다양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였다. 그 결과, 전체 35명의 참여옴부즈만 중 △ 여성이 11명(31.4%)으로 기존 7명에서 4명( 11.4%포인트)이 늘었으며, △ 만39세 이하 청년은 7명(20.0%)이 되어 기존 2명에서 5명(14.3%p)이 늘었다. 전문분야나 경력의 다양성도 고르게 고려하여, △ 변호사와 법무사 등 법률 분야 경력 6명, △ 세무회계 분야 경력 2명, △ 토목건축 및 정보처리 등 기술분야 경력 8명, △ 보건복지 및 여성 분야 경력 6명, △ 시민사회 및 기타 경력 5명, △ 재정·감사 분야 및 행정 공무원 경력 8명 등으로 구성되었다.

‘참여옴부즈만’은 임기제 공무원인 시민감사 옴부즈만과는 달리 비상근 위촉직으로, 시민감사 옴부즈만위의 업무인 감사 및 고충민원처리, 서울시 공공사업 감시평가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