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브자리, 수해복구 지원 위한 구호물품 기부
이브자리, 수해복구 지원 위한 구호물품 기부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0.08.24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탈슬립케어 브랜드 이브자리가 수해복구 지원을 위해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에 침구류 1,000채를 기부했다.

24일 전달된 구호물품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전남 곡성군·전북 남원시·강원 철원군 등 전국 9개 시·군 지역주민을 위해 사용된다. 28일에는 육군 5사단에 차렵이불 100채를 기부해 경기 연천군 수재민을 도울 계획이다.

윤종웅 이브자리 대표이사는 “호우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계신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지원에 나섰다”며 “피해 입은 분들이 하루빨리 안정적인 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힘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브자리는 꾸준한 기부활동을 실천 중이다. 2008년부터 매년 ‘사랑의 이불 전달식’을 갖고 어려운 이웃을 위해 침구를 전달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누적 총 2만여채의 이불(약 30억원 상당)을 후원한 바 있다. 이 밖에 기아대책, 행복얼라이언스와 협력해 지속적으로 기부를 진행해 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