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알뜰폰 쓰고 기부도 하는 ‘희망풍차요금제’ 2천명 가입
U+알뜰폰 쓰고 기부도 하는 ‘희망풍차요금제’ 2천명 가입
  • 홍진석 기자
  • 승인 2020.12.02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가입 후 1년간 월정액요금 10% 자동 기부…연말 소득공제도 OK
■ 다른 알뜰폰 요금제와 달리 10~60대 고르게 가입…12월 말까지 가입 가능
LG유플러스 지난 10월 출시한 ‘희망풍차 기부요금제’가 출시 57일만에 가입자 2000 명을 돌파했다고 2일 밝혔다.

LG유플러스( www.uplus.co.kr )는 ‘희망풍차 기부요금제’가 출시 57일만에 가입자 2000 명을 돌파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 10월 출시한 U+알뜰폰 ‘희망풍차 기부요금제’는 월정액요금의 10%가 재난구호 활동과 취약계층 지원사업 등에 사용하도록 대한적십자사에 자동 기부되는 요금제다. 이 요금제의 가입자는 1년간 기부금 영수증을 발급해 연말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월 3만 3000원(부가가치세 포함)에 데이터 11GB와 음성통화∙문자메시지가 기본 제공되며, 데이터 소진 후에도 3Mbps 속도로 계속 이용할 수 있다.

‘희망풍차 기부요금제’는 20~40대가 80%를 차지하는 다른 알뜰폰 요금제와 달리 10~60대 가입자 분포가 고르게 분포되어 있다. 이는 알뜰폰의 저렴한 혜택을 받으면서도 기부를 할 수 있는 희망풍차 기부요금제의 특장점이 고객들에게 주목받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윤종옥 대한적십자사 사회협력팀장은 “희망풍차요금제 가입자 증가세가 연말이 가까워지며 더욱 커지고 있다”며, “LG유플러스, 그리고 U+알뜰폰과 함께하는 기부요금제를 통해 기부문화 확산과 알뜰폰 활성화에 도움이 돼 기쁘다”고 말했다.

강진욱 LG유플러스 MVNO사업담당은 “희망풍차요금제는 알뜰폰을 쓰면서 고객명의로 기부도 할 수 있어 요즘 같이 어려운 시기에 따뜻함을 전할 수 있는 특화요금제다”라며, “U+알뜰폰은 지속적으로 고객에게 특화된 가치를 제공하고 고객의 선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희망풍차 기부요금제’를 판매하는 U+알뜰폰 사업자는 미디어로그, LG헬로비전, 큰사람, 에스원, 머천드코리아, 인스코비, 유니컴즈, 코드모바일, 와이엘랜드 등 9개사다. 기부요금제 가입 희망 고객은 9개 사업자 홈페이지에서 12월 말까지 가입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