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양재에 `KAIST AI대학원` 유치…AI 글로벌 산업허브로
서울시, 양재에 `KAIST AI대학원` 유치…AI 글로벌 산업허브로
  • 조주홍 기자
  • 승인 2020.12.09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화) 서정협 권한대행-신성철 KAIST 총장 ''23년 양재 이전 합의 업무협약
양재 R&D 혁신지구 내 첫 교육기관…기업 연구소, AI 양재허브와 산-학-관 협력체계 완성
AI산업 이끌 석‧박사급 고급인재 양성, 기술이전, 산‧학 공동 프로젝트, 취업연계 등
옛 품질시험소 별관 부지에 캠퍼스 조성…서울시 ‘AI 양재허브’ 교육‧연구건물 활용
AI 지원센터 대학원 부지 공간배치도 [자료=서울시]
AI 지원센터 대학원 부지 공간배치도 [자료=서울시]

 

국내 최초의 인공지능(AI) 대학원인 ‘KAIST(카이스트) AI 대학원’의 서울 양재 시대가 시작된다.

서울시는 인공지능(AI) 산업 허브로 육성 중인 양재 R&D 혁신지구에 ‘KAIST AI 대학원’을 유치했다고 밝혔다. 양재 R&D 혁신지구 내 옛 품질관리소 별관 부지(서초구 태봉로 108)에 '23년 문을 연다.

서울시는 실리콘밸리 같은 혁신산업 허브를 만들기 위해서는 교육기관 유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보고, 첫 번째 교육기관으로 대전에 있는 ‘KAIST AI 대학원’의 양재 유치를 강력하게 추진해왔다.

KAIST는 '23년 양재 이전 이후 궁극적으로 ‘AI 대학원’을 단과대 수준의 인공지능대학(College of AI)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KAIST AI 대학원’ 유치를 계기로 양재 일대 AI 산업 육성을 위해 KAIST와 포괄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AI 분야 학위‧비학위 교육과정을 운영해 석‧박사급 고급인재를 육성하고, AI 기업에 대한 원천기술 및 산‧학 공동 프로젝트, KAIST 졸업생과 AI 기업 간 취업연계 프로그램 등을 공동 추진한다.

양재는 서울시가 4차산업혁명을 대비해 AI 산업을 집약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지정한 허브로, 6대 신산업거점 중 하나다. 삼성, LG 등 글로벌 기업과 중소기업 연구소 280여 개가 밀집해 있고, AI 분야 기술창업 육성 전문기관으로 서울시가 조성한 ‘AI 양재허브’가 자리잡고 있어 산-학-관 협력체계를 완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R&D 혁신지구를 국내를 넘어, 세계적인 AI 산업 허브로 도약시킨다는 목표다.

‘KAIST AI 대학원’ 캠퍼스는 서울시가 옛 품질시험소 별관 부지에 조성한 ‘AI 양재허브’의 교육‧연구시설인 ‘교육전문동’('20.6. 개관)과 '23년 준공 예정인 ‘AI 지원센터’를 활용해 조성된다. 2개 건물 모두 ‘AI 양재허브’ 본관 바로 앞에 위치한다.

서울시와 KAIST는 ‘KAIST AI 대학원’ 양재 이전에 합의하는 업무협약을 8일(화) AI 양재허브에서 체결한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과 신성철 KAIST 총장이 협약서에 서명한다.

신성철 KAIST 총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 AI 경쟁력이 곧 국가 경쟁력으로 직결되는 만큼 KAIST는 이곳 AI 양재 허브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AI 인재 및 연구 프로그램을 운영함으로써 국가 AI 산업의 구심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라고 말했다.

서정협 서울특별시장 권한대행은 “미국 실리콘밸리가 구글, 페이스북 등 많은 혁신기업을 탄생시킬 수 있었던 건 바로 스탠포드 같은 유수의 대학이 최적의 인재를 적재적소에 수혈했기 때문이다. KAIST AI 대학원이 양재에서 AI 분야 글로벌 인재를 지속적으로 배출하고 주변 기업, 연구소와의 유기적인 협업을 이끌어간다면 양재는 확실한 도약의 날개를 달고 세계로 뻗어나갈 것”이라며 “서울시는 포괄적 협력의 파트너인 KAIST와 함께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