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손태승 "디지털 부문 인사·예산, 빅테크처럼 파격 지원"
우리금융 손태승 "디지털 부문 인사·예산, 빅테크처럼 파격 지원"
  • 손부호 기자
  • 승인 2021.01.10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8일 서울 중구 소재 우리금융디지털타워에서 '디지털 혁신 타운홀 미팅' 을 개최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자회사 임직원들이 비대면 화상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 = 우리금융지주)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디지털 부문의 예산과 인력 운용의 자율성을 내규나 법률 문제가 없는 범위에서 빅테크(Big Tech) 수준으로 파격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우리금융 등 전통 금융권의 최대 경쟁자인 빅테크를 언급할 정도로 그룹 내 디지털 부문의 예산과 인력 확보에 대해선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한 것이다.

10일 우리금융에 따르면 손 회장은 지난 8일 서울 중구 우리금융디지털타워에서 열린 '디지털 혁신 타운홀 미팅’에서 예산과 인력 운용의 자율성이 필요하다는 디지털 부문의 요청에 이같이 말했다.

손 회장은 권광석 우리은행장을 포함한 자회사 CEO 등 임직원 50여명이 비대면 방식으로 참여한 타운홀 미팅에서 "디지털 넘버원(No.1)이 되려면 소속을 불문하고 모든 임원이 사고방식을 대전환해 성공적인 디지털 혁신을 위해 전폭적으로 지원해달라"고 당부했다.

손 회장은 또 "성공적인 디지털 혁신을 위해 장애물이 정리된 만큼 올해 상반기 중 획기적인 성과를 내달라"고도 했다.

이어 "상반기가 지나는 대로 고객과 임직원, 외부 서베이 평가 등을 포함해 그룹 디지털 혁신에 대한 재무, 비재무 성과를 면밀히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광석 우리은행장은 "디지털 혁신은 올해 그룹의 최우선 미션"이라며 "우리은행 역시 '디지털 퍼스트, 디지털 이니셔티브(Digital First, Digital Initiative)'를 경영목표로 설정해 그룹의 디지털 혁신을 성공적으로 뒷받침할 것"이라고 했다.

타운홀 미팅은 올해 획기적인 디지털 혁신 성과를 내기 위해 연초에 현장의 어려움을 터놓고 해결하는 자리를 마련하자는 손 회장의 아이디어로 열렸다고 한다.

디지털 부문에 대한 예산과 인력 운용의 자율성 부여 결정 등에 임원 간 2시간 가까이 열띤 토론이 벌어지기도 했다고 우리금융은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