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 작년 선박 수주 세계1위에…올해 발주 증가 기대
한국조선 작년 선박 수주 세계1위에…올해 발주 증가 기대
  • 박성훈 기자
  • 승인 2021.01.12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선

한국 조선업이 작년 선박 수주 1위에 올랐다. 작년 11월~12월 몰아치기 수주를 통해 중국을 제치고 2018년 이래 2년 만에 1위에 자리했다. 올해 세계 선박 발주는 작년보다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12일 조선해운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한국 조선업은 작년 전 세계 발주량 1924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중 819만CGT를 수주해 점유율 43%로 1위에 올랐다. 중국은 41%의 점유율로 2위에, 일본은 7%의 점유율로 3위에 자리했다.

한국 조선업은 작년 하반기부터 주력 선종인 LNG(액화천연가스)운반선 등을 본격 수주하며 11월~12월 2달간 전체 수주량의 절반 이상인 411만CGT를 수주해 중국을 따라잡았다.

특히 한국 조선업은 작년에 발주된 대형 LNG운반선(14만㎥이상) 49척 중 36척(73%), VLCC(초대형 원유운반선) 41척 중 35척(85%), 수에즈막스급 원유운반선 28척 중 18척(64%)을 수주하며 주력 선종에서 높은 경쟁력을 보였다.

작년 글로벌 누계 발주량은 1924만CGT였는데 이는 2019년 2910만CGT의 66%수준이다. 그러나 한국의 수주 점유율(43%)은 최근 10년래 가장 높은 수준을 보여 선방한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클락슨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선복량 대비 수주잔량은 1980년대 이후 최저 수준인 7%로 나타났다. 클락슨은 이같은 수주잔량과 IMO(국제해사기구)규제에 따른 친환경 선박 교체 수요로 올해 세계 선박 발주량이 작년보다 24%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작년 주요 선종별 누계 발주량을 보면 컨테이너선(1만2000TEU급 이상)은 272만CGT로 2019년보다 23% 증가했다. 14만㎥급 이상 대형 LNG선은 419만CGT로 2% 소폭 감소세를 보였다. VLCC는 175만CGT로 전년 대비 15%증가한 발주를 나타냈다.

한편 작년 12월 선박 수주에서 한국은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다. 세계 발주량 392만CGT중 285만CGT를 수주해 73%의 점유율을 보였다. 2위는 중국으로 101만CGT(26%), 3위는 크로아티아로 3만CGT를 기록했다.

12월말 기준 세계 수주 잔량은 7085만CGT로 11월말 대비 3% 증가했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이 2544만CGT로 1위에, 한국이 2216만CGT로 2위에 자리했다. 일본은 829만CGT로 3위다.

선가 추이를 보여주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작년 12월 전달보다 1포인트 오른 126포인트를 보였다. 이는 작년 초 130포인트보다는 4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세부 선종별로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작년 초 대비 VLCC는 9200만달러→8500만달러, 수에즈막스급 유조선은 6150만 달러→5600만달러, 아프라막스급 유조선은 4850만달러→4600만달러, 컨테이너선(1만3000~1만4000TEU)은 1억900만달러→1억200만달러로 하락했다. LNG선(17만4000㎥)은 1억8600만 달러로 동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