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부터 10시까지 영업, 5인이상금지는 유지...26일부터 백신접종
15일부터 10시까지 영업, 5인이상금지는 유지...26일부터 백신접종
  • 박성훈 기자
  • 승인 2021.02.13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다음 주부터 적용되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수도권은 현행 2.5단계에서 2단계로 이외 지역은 2단계에서 1.5단계로 각각 낮췄다. 

헬스장, PC방과 같은 다중이용이시설은 오후 10시까지 영업할 수 있으며 유흥업소도 밤 10시까지 영업을 재개토록 한다. 다만 5인 이상 모임금지는 그대로 유지된다. 아울러 코로나19 예방제(백신) 접종은 오는 26일부터 시작된다. 

13일 국무총리비서실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뼈를 깎는 고통 속에서도 방역에 협조해 주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해 영업 제한을 완화한다"며 이같은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을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모레부터 2주 동안 적용될 단계 조정은 원칙에 충실하면서 국민적 피로감을 고려해 완화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수도권의 거리두기는 2단계로 이외 지역은 1.5단계로 각각 완화키로 한다고 정 총리는 말했다. 다만 각 지자체는 지역별 유행상황을 고려해서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 조정할 수 있도록 했다. 

수도권 다중이용시설도 밤 10시까지 영업을 허용한다. 전국의 유흥시설도 핵심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조건으로 밤 10시까지 영업을 재개할 수 있다. 다만 3차 유행의 불씨가 여전히 살아있다는 점을 감안해 '5인이상 모임금지'는 그대로 유지하겠다고 정 총리는 말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이번 조정방안을 검토하면서 방역과 민생의 균형점을 찾기 위해 고심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아직 하루 300~400명대의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어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서다.

그는 "이번 조정방안의 핵심은 '문을 닫게 하는 방역'에서 '스스로 실천하는 방역'으로 전환해보자는 것"이라며 "방역당국은 업종별 방역수칙을 놓고 관련 협회·단체와 충분한 협의를 거쳤고 이를 위반하는 업소에 대해서는 즉각, 집합금지 조치를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 총리는 "모레부터 2주 동안 우리는 '자율과 책임'에 기반한 방역을 과감하게 시도할 것"이라며 "이를 디딤돌 삼아 3월부터는 '지속가능한 방역'으로 발전시켜 전 국민 일상회복을 앞당길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힘줘 말했다.

코로나19 예방제(백신) 접종은 오는 26일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다만 아직 코로나 백신에 대한 불신감이 국민 심리에 남아 있는 상태다. 최근 서울대 연구팀의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약 82%가 백신 접종이 중요하다면서도 27%는 접종시기를 미루고 싶다고 응답했다.

하지만 정 총리는 백신 접종이 코로나19의 종식으로 가는 길 임을 재차 강조했다. 코로나19 종식을 위해서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함께 백신 접종이 가장 확실한 방법이라는 것이 국내외 감염병 전문가들의 일치된 의견이며 미국, 유럽을 비롯해 세계 76개국에서 지금까지 약 1억명 넘는 사람들이 백신을 접종받았지만 아직까지 특별한 부작용 사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정 총리는 설명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우리나라가 선택한 백신에 대해 그 안전성과 효과성을 철저히 검증하고 있다"며 "조금이라도 국민 건강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백신은 과학의 영역에 속하는 만큼 막연한 소문이나 부정확한 정보에 따라 판단할 수 없다"며 "정부가 투명하게 제공하는 정보를 믿고 백신 접종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