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5곳 중 3곳, ‘직무역량’ 평가 비중 더 커진다
기업 5곳 중 3곳, ‘직무역량’ 평가 비중 더 커진다
  • 손부호 기자
  • 승인 2021.02.24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입 채용 시 직무역량이 전체 평가의 절반 이상 차지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기업 390개사를 대상으로 직무역량 평가에 대해 조사한 결과, 62.1%가 과거에 비해 직무역량에 대한 평가 비중이 커지고 있다고 답했다.

전체 평가 중 직무역량평가가 절반 이상인 52.1%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이 직무역량을 판단할 때 가장 중요하게 보는 것은 프로젝트 수행 경험’(29.7%)였다. 다음은 관련 인턴 경험’(19.7%), ‘전공’(16.2%), ‘관련 자격증 보유 여부’(12.1%), ‘소프트 스킬 보유 여부’(8.7%), ‘관련 교육 이수 여부’(4.1%) 등의 순으로 실제 업무와 관련된 수행 경험을 우선적으로 평가하고 있었다.

이 같은 항목을 가장 중요하게 판단하는 이유는 실제 직무에 필요한 부분이라서’(47.7%, 복수응답)실무지식을 직접 검증할 수 있어서’(45.6%)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객관적인 기준이어서’(32.3%), ‘현재 실무자들도 해당 기준을 충족해서’(15.9%) 등을 들었다.

그렇다면 각 전형 별로는 직무역량을 어떻게 평가하고 있을까?

자기소개서에서는 단연 직무 관련 경험’(71%)을 가장 많이 보고 있었으며, ‘지원동기’(9.2%), ‘성격의 장단점’(6.7%), ‘입사 후 포부’(4.6%), ‘성취 및 실패 경험’(3.6%) 등 다른 항목들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면접에서는 지원 업무 이해 수준’(52.3%, 복수응답), ‘실제 직무 경험’(51%), ‘직무에 대한 관심과 노력한 경험’(49.5%)과 관련된 질문을 가장 많이 해 직무역량을 판단하고 있었다. 계속해서 직무 관련 지식 수준 등 테스트’(24.6%), ‘직무에 대한 비전과 포부’(13.1%) 등의 순이었다.

직무역량을 평가하는 면접은 대부분(91%, 복수응답)질의응답면접으로 진행하고 있었다.

한편, 스펙을 배제하고 직무역량 평가를 중시하는 블라인드 채용은 전체 응답기업(390개사) 22.3%가 시행하고 있었다. 기업 규모 별로는 대기업이 42.1%로 절반 가까이 시행하고 있었고, ‘중견기업’(26.1%), ‘중소기업’(20.6%) 순이었다.

블라인드 채용을 시행한 기업 중 34.5%는 일반 채용 인재보다 만족도가 높다고 답했다. ‘비슷하다57.5%였고, ‘낮다8%였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경제 불황이 심화될수록 기업은 인재 선발에 더욱 신중하고, 생산성 향상을 위해 직무역량을 더 중요하게 보는 경향이 커진다. 이에 따라 구직자들도 일관성없이 다양한 스펙을 쌓기 보다는 작은 것이라도 지원 직무와 관련된 경험을 중심으로 역량을 강화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