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휘발유값 14주 연속 올라…상승폭도 점점 커진다
전국 휘발유값 14주 연속 올라…상승폭도 점점 커진다
  • 박성훈 기자
  • 승인 2021.02.27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내 한 주유소. 

전국의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14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특히 일주일에 약 1원씩 올랐던 이달 초와 비교하면 상승폭이 점점 커지고 있다.

다만 일주일에 10원 넘게 올랐던 지난달 초와 비교하면 상승폭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

27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2월 넷째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지난 주보다 10.2원 오른 리터당 1473.3원을 기록했다.

경유 평균 판매 가격도 지난 주보다 10.0원 상승한 리터당 1273.3원이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중순부터 13주 연속 하락했던 석유제품 가격은 11월 넷째주 상승으로 돌아선 이후 14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특히 휘발유 평균 가격은 이달 첫째주의 경우 전주 대비 1.5원 올랐지만 둘째주는 3.9원, 셋째주는 7.3원, 넷째주는 10.2원 오르는 등 상승폭이 계속 커지고 있다.

지역별로 보면 최고가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11.0원 상승한 리터당 1559.4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국 평균 가격보다 86.1원 높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의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1447.5원이었다.

상표별로 보면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평균가격은 리터당 1445.7원으로 가장 낮았다. 가장 비싼 GS칼텍스 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1480.5원이었다.

경유도 알뜰주유소가 가장 낮은 리터당 1244.9원이었고, GS칼텍스 주유소가 가장 높은 리터당 1280.9원이었다.

이번 주 국제유가는 두바이유 기준 배럴당 63.3달러로 지난 주보다 1.0달러 상승했다.

한국석유공사는 "투자은행(골드만삭스·모건스탠리 등)의 올해 3분기 유가 상향 예측과 미국 한파로 텍사스 주 원유 생산 차질 및 원유생산 감소 등으로 상승세를 기록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