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세권 활성화사업 시범사업(신림선110역) 도시관리계획(용도지역) 변경(안)“가결”
역세권 활성화사업 시범사업(신림선110역) 도시관리계획(용도지역) 변경(안)“가결”
  • 조주홍 기자
  • 승인 2021.03.18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림동 110-10번지 역세권 활성화사업 위치도 [자료=서울시]
신림동 110-10번지 역세권 활성화사업 위치도 [자료=서울시]

 

서울시는 2021년 3월 17일 제3차 도시계획위원회를 개최하고 관악구 신림동 110-10번지 역세권 활성화사업을 위한 용도지역 변경(안)을 “가결” 하였다.

그 동안 서울시는 ‘콤팩트시티’ 조성과 지역균형발전을 실현하기 위한 ‘역세권 활성화 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2022년 완공예정인 (가칭)신림선110역 역세권 내 위치한 금번 대상지에는 청년이 많은 신림선110역 주변의 특성을 고려하여 청년들의 삶터와 일터, 쉼터가 어우러질 수 있는 계획을 수립하였다.

금번, 주요 결정사항은 역세권 활성화사업을 시행하기 위해 용도지역을 변경(준주거지역→근린상업지역)하는 것이며, 향후 지구단계획 결정(안)에 대한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결정 고시할 예정이다.

역세권 활성화사업 시범사업지 5개소 중 공릉역, 홍대입구역 사업지에 이어 신림선110역 사업지가 세 번째로 위원회 심의를 통과함에 따라 후속 사업들도 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