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銀, 소상공인 지원센터 추가 개소…윤석헌 “자영업자에 도움”
우리銀, 소상공인 지원센터 추가 개소…윤석헌 “자영업자에 도움”
  • 손부호 기자
  • 승인 2021.03.30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 애로를 겪고 있는 자영업자를 지원하고자 ‘우리 소상공인 종합지원센터’를 4곳에 추가 개소한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개소식에 참석 “코로나19로 고통을 받는 자영업자의 위기 극복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서울시 강동구 우리은행 길동지점에서 ‘우리은행 소상공인 종합지원센터’ 개소식과 멘토·멘티 결연식이 열렸다. 행사에는 윤 원장과 권광석 우리은행장 등이 참석했다.

우리은행은 지난 2019년부터 종로, 명동, 은평, 판교, 부산 등 5곳에서 소상공인 종합지원센터를 운영해 왔는데 서울 강동, 대전, 대구, 광주 등 4곳에 추가로 개소, 전국 9곳에서 종합지원센터를 운영한다.

소상공인 종합지원센터는 자영업자에게 Δ매출 회복, 온라인마켓 입점 등 위기관리 컨설팅 Δ상권분석, 창업 절차 등 창업 컨설팅 Δ정책금융 등 금융 컨설팅을 종합 지원하며 화상상담 등을 활용한 비대면 컨설팅 서비스도 제공한다.

우리은행은 또 청년 자영업자를 지원하기 위한 ‘청년 자영업자 멘토링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자영업·마케팅 전문가와 청년 자영업자의 일대일 매칭을 통해 창업, 마케팅, 온라인마켓 분야에 대해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지원하고 있다.

윤 원장은 개소식에 참석, 은행의 자영업자 지원 노력을 격려했다. 윤 원장은 “금감원은 소상공인·자영업자 코로나19 위기관리 지원체계를 구축, 기존의 창업 중심 컨설팅 체계를 위기관리 컨설팅 체계로 전환했다”며 “은행권의 적극적인 호응과 지원에 힘입어 자영업자들에게 양질의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은행의 컨설팅센터 추가 개소도 코로나19로 고통을 받는 자영업자의 위기 극복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청년층의 자영업 진출이 증가하고 있으나 폐업률이 매우 높아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한 점을 감안해 소상공인·자영업자 코로나19 위기관리 지원체계의 금년도 과제로 청년 자영업자에 대한 특화 지원을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은행이 운영하는 ‘청년 자영업자 멘토링 프로그램’은 청년층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바람직한 사례로서 청년 자영업자들의 성공과 자립을 위한 값진 자산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