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해외점포장 화상회의 개최
농협금융, 해외점포장 화상회의 개최
  • 손부호 기자
  • 승인 2021.04.02 2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병환 회장, 글로벌 현장과 비대면 소통 및 안전 당부
계열사 해외점포별 현안 점검 후 사업추진 격려

농협금융지주(회장 손병환)는 지난 1, 중구 소재 본사에서 해외점포장 화상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해외점포장 화상회의는 손병환 회장이 직접 주관해 그룹 산하 9개국 16개 해외점포장들과 격의 없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1일, 서울 중구 소재 농협금융지주 본사 회의실에서 개최된 해외점포장 화상회의에서 손병환 농협금융 회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1일, 서울 중구 소재 농협금융지주 본사 회의실에서 개최된 해외점포장 화상회의에서 손병환 농협금융 회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손 회장은 코로나 팬데믹 등 어려운 사업 환경에 위축되지 않고 이를 기회로 활용하는 능동적인 사업 추진을 주문하는 한편, 해외점포별 사업성과와 현안을 점검하고 격려했다.

특히 혼란이 가중되고 있는 미얀마 현지 상황을 확인하고 파견주재원과 현지직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여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을 당부했다.

NH농협금융은 2025년 글로벌사업 당기순이익 1,600억원, 해외점포 13개국 28개 확보라는 중장기 경영목표를 가지고 계열사별 다각적 네트워크 확대와 해외점포별 사업역량 강화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NH농협은행과 NH투자증권은 해외 네트워크를 지속 확대 중이다. NH농협은행은 중국 북경, 홍콩, 인도 노이다, 베트남 호치민, 호주 시드니 등 5개 거점에 지점 개설을 추진하고 있으며, NH투자증권은 기존 해외법인의 사업모델 강화와 더불어 유럽 내 영업거점 확대를 검토 중이다.

해외 협동조합 등 파트너십을 통한 현지화 진출은 NH농협캐피탈이 앞장서고 있다. NH농협캐피탈은 중국 공소그룹 및 인도 최대 협동조합인 인도비료협동조합(IFFCO)과의 합작법인에 인력을 파견하고 현지화 영업을 본격화하는 등 그룹형 글로벌 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

손 회장은 모두가 위기라고 말하는 이 시기에 도약의 기회를 포착, 이를 극복하는 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며, “글로벌사업이 향후 농협금융의 신성장 동력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글로벌 현장에서도 흔들림 없는 사업 추진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