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은행연합회장, 상환유예 대출 연착륙 독려…시중은행 방문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상환유예 대출 연착륙 독려…시중은행 방문
  • 손부호 기자
  • 승인 2021.04.05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이 신한은행 성수동기업금융센터 영업점 직원의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 = 은행연합회)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이 시중은행을 방문해 은행권의 대출 만기연장, 이자상환 유예와 연착륙 방안의 원활한 이행을 독려했다.

김 회장은 5일 오전 신한은행 성수동 기업금융센터를 찾아 대출 만기연장과 이자상환 유예 조치의 연착륙 방안 시행 후의 현장 분위기 등을 살폈다. 신한은행 성수동기업금융센터는 인근에 아파트형 공장 등이 있어 중소기업 고객 다수와 거래하고 있다.

김 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금융지원에 동참하고 있는 일선 창구 직원의 노고에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은행과 차주 모두 윈윈하도록 차주가 상환 가능한 최적의 방법을 선택할 수 있게 연착륙 방안을 충실히 안내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회장은 연착륙 방안 시행 후 현장의 분위기와 운영 상황을 살펴보고 창구 직원 등의 고충도 청취했다. 그는 “지원 과정에서 발생하는 애로사항을 수시로 파악해 신속하게 해결될 수 있게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은행권을 비롯한 금융권은 지난해 4월1일부터 코로나19로 인해 일시적 유동성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해 대출 원금상환 만기연장과 이자상환 유예를 시행하고 있다.

은행권은 지난 3월30일까지 만기연장 143조원(44만9000건), 원금상환 유예 9조원(2만4000건), 이자상환 유예 1119억원(1만건) 등 총 152조1000억원(48만3000건)을 지원하고 있다.

금융권은 만기연장과 이자상환 유예기간을 올해 9월 말까지 연장하고 유예기간 종료 후 차주의 상환 부담이 일시에 몰리지 않도록 상환유예 대출 연착륙 방안을 마련해 지난 1일부터 시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