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구정 아파트 신고가 80억원 넘었다...서울 대형 평균 매맷값 22억원 돌파
압구정 아파트 신고가 80억원 넘었다...서울 대형 평균 매맷값 22억원 돌파
  • 조주홍 기자
  • 승인 2021.04.06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압구정 현대아파트

서울의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이 22억원을 넘어선 가운데 서울 압구정동 현대1차아파트 264.46㎡(80평)이 80억원에 거래되며 3.3㎡ 당 1억원을 넘어섰다. 고가 단지를 중심으로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쏠림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는 것.

6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아파트7차 전용면적 245.2㎡(11층·80평)가 전날(5일) 80억원에 거래가 이뤄졌다. 이는 지난해 10월 67억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했을 6개월만에 13억원 가량 뛴 것이다.

시장은 재건축 호재가 반영된 가격이라고 보고 있다. 압구정 현대아파트 인근 P공인중개사무소 직원은 "해당 단지의 주택들 대부분 재건축 호재가 반영된 가격으로 매물로 나왔다"라며 "최근 주변 단지들 비슷한 가격에 매매값이 형성됐다"고 말했다.

◆똘똘한 한채 선호로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맷값 상승

압구정동 뿐만 아니라 서울의 대형 아파트 평균 가격이 가파르게 상승했다.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대형 아파트(전용면적 135㎡·41평 초과) 평균 매매가격은 22억 1106만원으로 집계돼 처음 22억원을 넘어섰다. 이는 통계를 작성한 2016년 1월 이후 최고가다.

현대2차 198.41㎡ 역시 지난달 5일 63억원(7층)에 신고가로 거래되며 직전 신고가 거래인 작년 11월 52억원(14층)보다 11억원 급등했다. 압구정에서는 대형 평형도 평당 1억 원을 기록했다.

서초구 역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 아파트 198.22㎡(16층)는 지난달 4일 48억 5000만원에 거래되며 신고사를 경신했다. 1월 45억 8000만원에 매매된 뒤 두 달 만에 2억 7000만원 더 오른 샘이다.

반포동 반포자이아파트 216.49㎡(23층)는 지난달 13일 44억 9500만원에 반포힐스테이트 155.38㎡(9층)는 지난달 2일 38억 300만원에 각각 신고가로 거래가 이뤄졌다. 반포리체아파트 138.26㎡(16층)에 역대 최대 가격에 거래됐다.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240.23㎡의 경우 지난달 12일 75억원(1층)에 신고가 거래가 이뤄졌다. 이는 한 달 전 69억 원(2층)에 세웠던 신고가 기록을 다시 쓴 것이며 올해 전국에서 거래된 아파트 가운데 가장 높은 가격이다.

지난해 부동산 시장을 뜨겁게 달군 강북 지역의 대형 아파트 평균 매매값이 16억 5565만원으로 1년 전과 비교해 13.6%(1억 9872만원) 상승했다.

전문가들은 똘똘한 한 채 소유 경향은 앞으로도 짙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여경희 부동산 114 수석 연구원은 "강남에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는 다주택자들이 지방에 갖고 있는 물량을 처분하고 똘똘한 한 채를 선호하는 추세가 당분가 지속될 것"이라며 "여기에 공시가격이 크게 오르고 다주택자에 대한 세금 중과가 예고된 상황에서 똘똘한 한 채를 더욱 선호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