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수지 흑자 행진…2월 서비스수지 6년3개월만에 흑자
경상수지 흑자 행진…2월 서비스수지 6년3개월만에 흑자
  • 박성훈 기자
  • 승인 2021.04.07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경상수지가 지난 2월 80억3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하며 10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전 세계적 경기 회복 흐름 속에서 수출이 호조세를 이어가며 상품수지를 견고하게 떠받친 가운데, 서비스수지가 6년 3개월만에 흑자를 나타낸 영향이다. 해외법인으로부터 배당소득이 증가하면서 본원소득수지 역시 흑자폭이 커졌다.

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2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 2월 경상수지는 80억3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전년동월대비 흑자폭은 16억3000만달러 확대됐다. 경상수지란 국가 간 상품·서비스의 수출입과 함께 자본, 노동 등 모든 경제적 거래를 합산한 것이다.

이로써 경상수지는 지난해 5월부터 10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앞서 경상수지는 지난해 4월 코로나19 영향으로 32억9750만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이어 5월 22억4120만달러 흑자로 돌아선 뒤 6월 71억6460만달러, 7월 70억2540만달러, 8월 66억4120만달러, 9월 103억3530만달러, 10월 115억5120만달러, 11월 91억7670만달러, 12월 115억710만달러, 올해 1월 70억6000만달러에 이어 2월까지 줄곧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상품수지에서 낸 흑자를 대개 서비스수지, 본원소득수지, 이전소득수지가 깎아먹는 구조다. 우리나라 경제의 핵심 축인 수출의 향방에 따라 경상수지의 큰 틀이 결정된다.

2월 경상수지 흑자도 상품수지가 이끌었다. 상품수지 흑자규모는 60억5000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흑자폭이 5억5000만달러 축소됐다.

상품수지를 구성하는 수출이 큰 폭으로 늘어난 가운데 수입 역시 크게 늘었다. 2월 수출은 447억1000만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37억6000만달러 증가했다. 지난 2월 통관기준으로 승용차 수출이 전년동월비 48.5%, 화공품 27.3%, 반도체 12.6% 늘어난 영향이다.

수입은 386억6000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43억1000만달러 증가했다. 2월 통관기준 수입은 원자재가 전년동월비 6.6% 늘어나면서 2019년 4월 이후 22개월만에 증가 전환했다. 자본재는 20.6%, 소비재는 25.6% 늘어나며 증가세를 지속했다.

서비스수지는 운송수지 개선 등의 영향으로 전년동월 14억4000만달러 적자에서 지난달 1억3000만달러 흑자로 전환했다. 2014년 11월(9000만달러 흑자) 이후 6년 3개월(75개월)만의 흑자 기록이다.

한은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교역량이 줄긴 했으나 전세계적으로 컨테이너선과 비행기 부족 사태가 빚어지다보니 우리나라 항공사와 해운사가 운임 상승의 수혜를 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본원소득수지 흑자 규모 역시 해외 법인으로부터의 배당소득이 증가하면서 전년 동월의 12억2000만달러에서 지난달 21억2000만달러로 확대됐다.

이전소득수지는 2억6000만달러 적자를 나타냈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은 74억3000만달러로 전년 동월(52억6000만달러) 대비 21억7000만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33억3000만달러 증가하고, 외국인 국내투자는 1억3000만달러 감소했다.

증권투자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93억8000만달러 증가했다. 지난해 4월 이후 11개월 연속 증가다.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70억2000만달러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해외주식투자는 비금융기업, 채권투자는 기관투자가를 중심으로 증가했다"며 "외국인의 주식투자는 감소를 지속한 반면 채권투자는 공공자금을 중심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Tag
#한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