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기 금투협 회장 "불안감 과도히 갖지 말것“
황영기 금투협 회장 "불안감 과도히 갖지 말것“
  • 박지용 기자
  • 승인 2016.06.27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개 회원사 대표들과 브렉시트 관련 대책회의

황영기 한국금융투자협회(이하 ‘금투협’) 회장이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가 금융시장의 돌발변수이나, 불안감을 과도히 가질 필요까지는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황 회장은 27일 금투협 회의실에서 열린 증권사 사장단과의 브렉시트 관련 대책회의에서 “브렉시트에 따른 국내 주가 하락폭은 과더 다른 돌발 이벤트 때보다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간 시장은 영국의 EU 잔류 가능성을 반영했던 만큼 예상외 결과에 따른 충격이 불가피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브렉시트 영향으로 세계 시장성장률 둔화와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강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황 회장은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단기적인 충격은 예상되나, 우리나라는 현재 세계 7위 수준의 외환보유고, 50개월 연속 경상수지 흑자 달성 등 기초체력이 튼튼하다”며 “다방면으로 후폭풍이 발생할 수 있으나, 업계와 정부가 공동으로 대처해 나간다면 국내 자본시장도 곧 안정을 되찾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럴 때일수록 정확한 정보가 중요하다”면서 주가급락에 대한 비관적 전망을 경쟁적으로 내놓지 않도록 자제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이날 대책회의에는 황 회장을 비롯해 안동현 자본시장연구원장, 오무영 증권파생서비스본부장 등 금투협 임원들과 NH투자증권, 미래에셋증권, 등 22개 금투협 회원사 대표들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