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지하역사와 학원 등 석면불안 사각지대 해소
서울시, 지하역사와 학원 등 석면불안 사각지대 해소
  • 조주홍 기자
  • 승인 2021.01.28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면 마감재 사용 지하역사 반기 1회에서 분기 1회로 조사주기 단축
학원, 지역아동센터 등 비규제 소규모 건축물까지 공기 중 석면 조사 확대
지난해 생활환경 및 석면 해체・제거사업장 519개 지점 공기 중 석면 농도 측정
방학 기간 석면 해체・제거 공사 학교 대상 실내공기 중 석면 농도 조사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석면으로부터 안전한 환경 조성을 위해 올해 석면 노출 우려가 높은 지하역사와 지역아동센터, 학원 등 비규제 소규모 다중이용시설까지 석면 안전성 검사를 강화한다. 

석면 농도 검사 대상 지하역사는 삼성역, 안국역, 을지로3가역, 성수역, 노원역 총 5개 역사이며, 검사 주기를 기존 반기별 1회에서 올해부터는 분기별 1회로 강화한다.  

뿐만 아니라 어린이와 청소년을 비롯한 건강 민감군이 이용하는 시설의 경우 규모가 작아 석면 안전 관리 비규제 대상일지라도 검사 대상에 포함하여 올해 지역아동센터(500 ㎡ 미만) 22개소, 학원(430 ㎡ 미만) 11개소에 대한 공기 중 석면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해에는 지하역사, 하천 및 공원, 일반대기환경, 터널 내부 등 석면 노출 우려가 있는 생활환경 주변 123개 지점과 주택 재개발・재건축 사업장, 도시재정비 촉진사업장 등 37개 석면해체・제거사업장 396개 지점에 대해 공기 중 석면농도 측정을 실시하였다.

또한, 서울시교육청과 함께 ‘석면 걱정 없는 안전한 학교 환경 조성’을 위해 여름방학 기간 중 석면 해체・제거 공사를 실시한 학교를 대상으로 공사 완료 후 실내공기 중 석면 농도를 조사하여, 학교 내에 잔존하는 석면에 대한   불안감 해소에 기여했다.

신용승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앞으로도 우리 일상 생활 주변 뿐만 아니라 법적 사각지대에 놓인 곳까지 적극적으로 감시해 석면으로부터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과 시민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