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효성TNC, 투명 폐페트병 재활용해 친환경 의류 제작 나서
서울시-효성TNC, 투명 폐페트병 재활용해 친환경 의류 제작 나서
  • 조주홍 기자
  • 승인 2021.01.28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금천·영등포·강남구 및 효성TNC와 ‘투명페트병 고부가가치 재활용 확대’ 업무협약 체결
자치구는 투명 폐페트병 수거율 높이고 효성TNC는 재활용 제품 생산 통해 친환경 재활용 섬유시장 개척
폐자원의 재활용 및 친환경 제품 소비 등 시민 인식 개선 기대
서울에서 발생한 폐기물을 서울 내에서 소비하는 지역형 자원순환사회 초석 마련
서울시-효성티앤씨의 ‘리젠 서울’ 포스터 [자료=서울시]
서울시-효성티앤씨의 ‘리젠 서울’ 포스터 [자료=서울시]

 

서울시가 투명 폐페트병의 재활용률을 높여 고부가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28일 효성TNC와 업무협약을 체결, 폐페트병을 가공한 친환경 의류 생산에 협력키로 했다. 시는 자치구를 통해 투명 폐페트병을 선별 수거하고 효성TNC는 이를 재생원료로 가공, 원사로 재생산해 의류와 가방 등을 제작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12월 25일부터 공동주택에서 투명 페트병 분리 배출이 의무화된 가운데, 이번 투명 폐페트병 재활용 가공 사업에는 금천·영등포·강남구가 참여해 양질의 투명 폐페트병 수거량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확보된 투명 폐페트병은 중간 재활용업체에서 재생원료인 플레이크(Flake), 칩(chip)으로 가공되고, 효성TNC로 전달되어 폴리에스터 원사로 재생산된다. 효성TNC는 이 원사를 활용한 의류와 가방 등을 제작, 판매를 통해 국내 친환경 재활용 섬유 시장을 개척한다는 목표이다. 

서울시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지역에서 발생한 폐기물을 다시 서울 내에서 소비가 가능한 제품으로 생산해 폐기물 발생지 처리 원칙에 부합하는 지역형 자원순환사회 및 순환경제의 초석을 다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는 이번 업무협약이 폐페트병의 고부가 가치화로 이어질 수 있는 시발점이 되어 재생섬유를 활용한 의류 등 재활용 유망산업을 육성하는 기반 구축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시민들은 폐페트병이 양질의 제품화가 되는 과정을 체감할 수 있어 올바른 분리배출 및 재활용 확대를 위한 문화 확산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시는 투명 폐페트병 분리 배출의 원활한 정착을 위해 오는 6월까지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전용 수거함 비치 여부 등을 지속 점검할 예정이다.

정미선 서울시 자원순환과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3개 자치구에서 투명 폐페트병 분리 배출 제도를 모범적으로 정착시켜 서울 전역으로 확대하고, 폐자원의 재활용과 친환경 제품 소비 등 시민들의 인식이 개선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며 “서울시는 양질의 재활용 가능 자원이 점차 확대되어 우리 사회가 실질적인 자원순환사회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적극 나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