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설공단, AI 영상기술로 주차·출차시간 단축…종묘공영주차장에 도입
서울시설공단, AI 영상기술로 주차·출차시간 단축…종묘공영주차장에 도입
  • 조주홍 기자
  • 승인 2021.04.22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묘 공영주차장 내 AI카메라 활용한 ‘영상 유도 관제시스템’ 설치, 빈자리 및 주차위치 확인 가능
올해 확대도입 예정…“지속적인 공영주차장 시설 개선으로 시민 편의 증진 기여할 것”
키오스크 ‘내 차 위치 찾기’ [자료=서울시]
키오스크 ‘내 차 위치 찾기’ [자료=서울시]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조성일, www.sisul.or.kr)은 고해상도 카메라와 AI영상 분석기술을 활용해 주차장에 진입 시 주차 가능 공간을 알려주고 출차 시에는 어디에 본인 차량이 주차해 있는 지까지 알려주는 서비스를 종묘 공영주차장에 도입했다고 22일 밝혔다.

본 서비스는 주차장에 차량이 들어오면 ▲ 주차장 전체 및 층별 주차가능 구획수와 ▲ 가장 가까운 주차 위치와 방향을 입구 상단 모니터링을 통해 알려준다. 아울러 ▲ 출차 시 키오스크에서 정산할 때 본인이 주차한 차량의 위치와 최단 이동 거리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이용 시민은 비어있는 주차면을 찾거나, 주차된 차량을 찾기 위해 주차장을 헤매는 불편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

기존의 주차 공간을 알려주는 서비스는 주차장 상부에 설치된 위치 인식  센서만을 활용하는 반면, 공단의 시스템은 기존 위치 인식 센서와 CCTV를 연계하여 활용함으로써 주차장 내 도난, 차량 화재 등에 대한 사고 대처까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용시민의 주차, 출차 시간 단축은 이용 편의 측면뿐 아니라 단축된 시간만큼 자동차 공회전과 배출가스가 감소돼 주차장 내 공기질 향상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공단은 본 서비스를 올해 천호 공영주차장에 추가로 설치 할 예정이며, 이후 운영성과 등을 분석하여 서울시내 다른 공영주차장에도 확대 도입할 예정이다.

서울시설공단 조성일 이사장은 “이번 입출차 편의 시스템 도입이 종묘 공영주차장의 주차 혼잡 감소 및 시민 편의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공단은 지속적인 시설 개선을 통해 보다 가치있는 공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