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외로움이 더하면 그리움이 된다’
[신간] ‘외로움이 더하면 그리움이 된다’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1.04.23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형주 지음, 좋은땅출판사, 132쪽, 1만원

좋은땅 출판사가 장형주 시인의 세 번째 시집 ‘외로움이 더하면 그리움이 된다’를 출간했다.

쉽고 따뜻한 시를 짓는 데 온 힘을 기울이는 저자답게 시집에 담긴 시에는 외로운 시대를 사는 사람들을 위로하는 따뜻함이 가득하다.

저자는 ‘외로움에 외로움이 더하면 그리움이 되고 그리움에 그리움을 더하면 사랑이 된다’라고 말한다. 그래서 이 시집에는 외로움과 그리움을 이야기하는 시가 많다.

저자의 외로움과 그리움에 공감하다 보면 시집을 다 읽고 난 후 시린 가슴을 사랑이 따뜻하게 데워 줄 것이다. “외롭다 슬퍼하지 말고 그립다 아파하지 말라”는 저자의 말처럼 외로움과 그리움을 사랑의 시작으로 삼을 수 있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