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막혔던 하늘길 뚫고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체코 인형` 서울 온다
코로나로 막혔던 하늘길 뚫고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체코 인형` 서울 온다
  • 조주홍 기자
  • 승인 2021.05.07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역사박물관, 체코 흐루딤인형극박물관과 展 6.4 개막
코로나로 작년 한차례 취소…호송관 파견 어려운 상황서 유물만 보내기로 합의, 극적 성사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인 체코 인형 등 관련 유물 156점 오늘 인천공항 도착
'나무 인형의 비밀' 전시 포스터 [자료=서울시]
'나무 인형의 비밀' 전시 포스터 [자료=서울시]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이자 200여 년 역사와 전통을 이어오고 있는 ‘체코 인형극’이 코로나19로 막혔던 하늘 길을 뚫고 서울에 온다. 

서울역사박물관(관장 배현숙)은 <나무 인형의 비밀-체코 마리오네트> 전시를 오는 6월 4일(금) 개막한다고 밝혔다. 국내 최대 규모의 체코 인형극 전시로, 체코 문화부 소속의 유일한 국립 인형극 박물관인 흐루딤인형극박물관과 공동 개최한다.

이번 전시를 위해 체코 흐루딤인형극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인형 등 관련 유물 156점이 오늘(5.7) 새벽 2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들어왔다. 전형적인 체코 인형극의 대표 주인공 ‘카슈파레크(Kašpárek) 다른 유럽 지역의 인형극에서도 등장하는 캐릭터로 방울이 달린 광대 모자, 빨간 옷을 입은 것이 특징이다. 19세기의 전설적인 체코 인형 조종사 마테이 코페츠키(Matěj Kopecký)가 만들어낸 모습이 그대로 이어져 오고 있다.
’를 포함한 체코의 인형과, 무대배경, 소품, 포스터, 음향 기구에 이르는 인형극 관련 전시품 일체다. 

이번 전시는 당초 한-체코 외교 수립 30주년이 되는 작년 열기로 했지만 코로나19로 한 차례 취소된 바 있다. 올해도 전시 개최가 불투명한 상황이었지만 체코 흐루딤인형극박물관이 호송관 파견이 어려운 상황에서 유물만이라도 서울에 보내겠다고 전격적으로 합의('21.1.29)하면서 극적으로 성사됐다.

전시를 위해 문화재를 호송관 없이 보내주는 사례는 체코에서 최초이며, 서울역사박물관에서도 개관 역사상 처음으로 시도하는 일이다. 양 박물관이 그동안 쌓아온 돈독한 신뢰와 전시 개최 의지가 밑바탕이 돼 가능했다고 서울역사박물관은 설명했다. 

하늘 길을 통해 유물이 체코에서 서울로 오는 여정도 쉽지 않았다. 흐루딤인형극박물관에서 현지 외무부로 이동(4.23), 비행기에 실려(5.4) 이스탄불을 경유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5.7)했다. 코로나가 아니었으면 편도 9시간이면 올 수 있었지만 비행편이 많지 않아 이스탄불을 경유하게 돼 이틀이란 시간이 걸렸다.

서울역사박물관과 체코 흐루딤인형극박물관이 직접 만나서 전시를 준비할 수 없는 상황인 만큼 전시 설계부터 작품 설치까지 전 과정을 화상 원격 시스템을 통해 준비하고 있다. 코로나19로 국제교류가 어려운 상황에서 이번 전시가 비대면 시대 새로운 실험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나무 인형의 비밀-체코 마리오네트> 전시는 6월 4일(금)~8월 29일(일) 서울역사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열린다. 전시는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다채롭게 구성됐다.

체코 인형극의 시작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의 역사를 다룬다. 인형극의 주인공 인형을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17편의 인형극 실황 영상과 애니메이션도 상영해 현장감을 높였다. 체코 흐루딤인형극박물관에서 마리오네트 인형, 손가락 인형 등을 보내 인형을 직접 만져보고 체험할 수 있다.

체코 인형극은 200여 년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다. 18세기 TV, 라디오가 없던 시절 유랑 인형극단으로 활동하며 도시 간 연락망이자 소식을 전달하는 주요 매체였다. 이후 인형극은 더욱 발전해 체코 전설이나 동화를 기반으로 공연하며 민족의식을 유지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현재까지도 ‘드라크 극장(DRAK Theatre)’, ‘리베레츠 나이브 극장(Naive Theatre Liberec)’ 등과 같은 체코 전문 인형극장을 중심으로 계속해서 그 전통을 유지하고 있다.

전시는 사전예약을 통해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관람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공휴일을 제외한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museum.seoul.go.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문의 02-724-0274) 

배현숙 서울역사박물관장은 “체코 인형극은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도 친근한 주제이면서, 200여 년을 이어온 체코의 대표적인 여가 문화인 인형극을 배경으로 도시의 역사와 문화를 흥미롭게 보여줄 수 있는 전시라고 생각한다.”며 “다양한 모습의 인형과 흥미진진한 이야기로 만들어진 이번 전시는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이 체코인들이 인형극으로 얻었던 즐거움을 공감하고 큰 위안을 얻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