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원화 ‘ESG 후순위채권’ 3천억원 발행 성공
우리은행, 원화 ‘ESG 후순위채권’ 3천억원 발행 성공
  • 손부호 기자
  • 승인 2021.05.14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 최초의 ESG 후순위채권, BIS 자기자본비율 17.54%로 0.20%p 상승
지주사 전환 이후 사상 최대 분기실적 거양 및 기관투자자 신뢰로 성공적 발행

우리금융지주의 자회사 우리은행(은행장 권광석)BIS 자기자본비율 제고를 위해 3천억원 규모의 원화 ESG 후순위채권(조건부자본증권)10년 만기, 2.64%의 고정금리로 발행에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ESG 후순위채권은 신재생에너지 개발 등 녹색금융에 사용하는 그린본드와 사회적 취약계층 지원 등을 위한 소셜본드가 결합된 지속가능채권으로, 우리은행 최초의 ESG 후순위채권이다.

또한, 이번 ESG 후순위채권 발행으로 우리은행의 BIS 비율은 지난해 말 기준 17.34%에서 17.54%0.20%p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채권의 만기는 10년이며, 2.64%의 고정금리로 발행됐다. 발행금리는 국고채 10년 금리에 발행스프레드 0.50%p를 가산한 금리로, 발행스프레드는 바젤도입 이후 발행한 채권 중 가장 낮은 수준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미국 재닛 옐런 재무장관 금리인상 발언 등 발행시장이 우호적이지 않은 상황에서, 지주사 전환 이후 사상 최대 분기 실적 거양과 우리은행에 대한 기관투자자들의 신뢰를 바탕으로 이번 채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했다고 밝혔다.

한편, 우리은행은 20192월부터 원화 5, 외화 3, 8회 약 2.7조원 규모의 ESG채권 발행은 물론, 업무용 친환경 전기차 도입을 확대하고 ESG 우수기업 전용 상품을 출시하는 등 탄소중립 실현과 기후변화 위기 대응을 위한 ESG경영을 적극 실천해 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