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 돈암6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 건축심의 통과
성북 돈암6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 건축심의 통과
  • 조주홍 기자
  • 승인 2021.05.14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서측을 관통하는 공공보행통로 계획으로 누구나 편리하게 통행
외부 엘리베이터 설치로 노약자·장애인도 어려움 없이 보행 가능
동소문로변에 근린생활시설 배치로 가로활성화 유도
적극적인 소셜믹스로 공존하고 상생하는 건축계획 수립
성북 돈암6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 배치도 [자료=서울시]
성북 돈암6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 배치도 [자료=서울시]

 

서울시는 2021년 5월 11일 제8차 건축위원회를 개최하여 성북구 돈암동 48-29번지 일대 성북구 돈암6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 건축계획안을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금회 심의를 통과한 계획안은 지하5층, 지상25층 규모로 공동주택 889세대(임대 161세대, 분양 728세대)와 부대복리시설(4,439.97㎡) 및 근린생활시설(1,789.97㎡)로 계획하였다.

당해 사업부지는 지하철 4호선 길음역에서 직선거리로 약 400m 정도에 위치하고, 주변에 매원초 등 초·중·고가 인접하고 있어 교통 및 교육여건이 좋은 지역이다. 

사업부지에는 동·서측을 관통하는 공공보행통로 2개소를 계획하여 인근 주민을 포함한 시민들 누구나 편리하게 통행할 수 있도록 하였고, 최대 20m가 넘는 고저차가 발생하는 불리한 입지임에도 단차계획을 통해 지형에 순응하는 합리적인 계획을 수립하였으며, 곳곳에 외부 엘리베이터를 설치(10개소)하여 노약자·장애인도 어려움 없이 보행이 가능하도록 계획하였다.

또한 동소문로변에 근린생활시설을 포함한 중저층 건축물을 배치함으로써 도로변에 순응하고 도시경관에 어울리는 가로순응형 계획을 수립함과 동시에 가로활성화를 유도하였다.

아울러 소형 평형 주거의 임대와 분양 비율도 50:50으로 하고, 형태 및 마감재료 등도 동일하게 적용하여 적극적인 소셜믹스를 도입함으로써 더불어 함께 사는 건축계획을 수립하였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앞으로도 시 건축위원회 심의를 통해 시민들에게 양질의 공동주택을 스피디하게 공급함과 동시에 적극적인 소셜믹스를 통해 서로 존중받으면서 공존하고 상생하는 주택정책을 시행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