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취약층 노리는 비정상적 대출 문자…4명 중 1명 당했다
금융 취약층 노리는 비정상적 대출 문자…4명 중 1명 당했다
  • 박성훈 기자
  • 승인 2021.10.16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년간 비정상 대출상품 광고를 수신한 경험이 있는 사람은 10명 중 7명이고 4명 중 1명은 이로 인한 피해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의뢰해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조사한 '서민금융 실태조사'에 따르면, 최근 1년간 비정상적인 대출상품 광고 수신 경험 여부에 대한 물음에 응답자의 68.4%가 '있다'라고 답했다.

비정상적인 대출상품 광고는 주로 SNS를 통해 수신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비정상적인 대출상품 광고를 수신한 경험이 있는 응답자를 대상으로 수신 경로에 대해 질문한 결과, '문자메시지'(SMS)라는 응답이 66.8%로 가장 많았다. 이어 'ARS 등 전화'가 24.9%로 비교적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그 외, '카카오톡, 페이스북 등 메신저' 6.1%, 블로그와 카페, 인터넷광고 등이 2.0%로 나타났다.

본인이나 주변의 금융 사기 피해 경험 유무에 대해 질문한 결과에서는 4명 중 1명꼴인 응답자의 25.1%가 '있다'고 응답했다. 피해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50대(30.4%), 블루칼라(33%), 전월세 거주층(31.6%)에서 비교적 높았다.

특징은 비정상적인 대출 문자메시지가 저소득층 혹은 금융 취약층에 집중됐다는 점이다. 비정상적인 대출상품을 수신해 본 응답자를 분석해 보니 60대 이상(72.7%), 자영업(71.4%) 및 주부(75%), 고졸 이하(71.2%), 월평균 가구소득 200만 원 미만(74.4%)에서 특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정 계층을 노린 금융 사기 시도가 많은 만큼 피해도 해당 계층에서 많이 일어났다. 비정상적인 대출상품 광고 수신 경험이 있는 응답자의 12.3%가 실제 대출 신청을 해본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있다'라고 답한 응답자들은 주로 자영업(17.1%) 및 블루칼라(21.1%), 전월세 거주층(20.1%), 이혼·별거·사별층(18.9%), 1인 가구(18.4%)에 집중됐다.

전재수 의원은 "금융사기 혹은 비정상적 대출이 금융 취약층에 집중되고 있는 만큼 금융당국은 이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며 "예방 교육은 물론, 관계부처와 협의를 통해 금융사기 유인을 사전에 차단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17개 시도에 거주하는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6일까지 8일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해 온라인 패널 조사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www.ksoi.org)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